후배 폭행 후 40년간 속죄한 가수 박일남, 아내에게 고백한 가슴 아픈 사연

  • 2023.09.22 09:11
  • 10개월전
  • 메디먼트뉴스

1960년대부터 70년대에 걸쳐 '갈대의 순정', '엽서 한장', '희야', '정' 등의 히트곡을 낸 가수 박일남이 지난 21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 출연해 40년간 속죄하며 살아온 인생사를 고백했다.

박일남은 1970년대 후배 배우를 폭행한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젊었을 때 경거망동이 많았다. 그때는 영화배우들이 위에 있고 가수들은 유랑 극단 정도 취급받았다"며 "그때 한 후배 배우가 아주 버르장머리가 없었다. 자기 선배들한테도 말을 막해서 내가 야단을 쳤다. 그러다 내가 따귀 한 대를 때렸다. 그 일로 구속이 됐다"라고 회상했다.

이 사건으로 박일남은 가수 활동을 중단하고 뒷골목을 전전하는 생활을 하게 됐다. 그는 "중2때부터 권투를 배웠고 나중에는 레슬링까지 배웠다. 그다음 뭐겠냐. 뒷골목

  • 출처 : 메디먼트뉴스

원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