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골 때리는 그녀들] 김가영, 옛 스승 하석주와 대결에 “‘골때녀’ 안에서만 허용되는 불효 저지를 것”

  • 2024.04.23 10:13
  • 4주전
  • SBS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제2회 SBS컵대회 두 번째 경기가 공개된다.

이번 경기는 제4회 슈퍼리그에서 최종 5위를 기록하며 강등이 확정된 ‘FC구척장신’과 제4회 챌린지리그 최종 1위로 당당히 승격에 성공한 ‘FC원더우먼’의 대결이다. 지금까지 슈챌리그가 진행되는 동안 ‘FC구척장신’은 항상 슈퍼리그 상위권에 머물며 강팀의 저력을 뽐낸 반면, ‘FC원더우먼’은 줄곧 안타깝게 승격에 실패하며 ‘챌린지리그 붙박이’라는 불운의 별명을 얻은 적 있다. 하지만 ‘FC원더우먼’은 이번 제4회 슈챌리그에서 뉴멤버 소유미와 에이스 김가영으로 구성된 최강 공격 듀오 ‘쏘가리 콤비’를 등에 업고 무패 승격을 이뤄내면서 최대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연이은 악재로 창단 이래 최악의 몰락을 맞은 원조 강팀 ‘FC구척장신’과는 상반되는 모습. 과연 승격과 강등의 두 갈래에서 운명이 맞바뀐 두 팀 중 승리와 함께 제2회 SBS컵대회 6강전에 진출할 한 팀은 누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FC원더우먼’의 정대세 감독은 팀의 에이스 공격 듀오 ‘쏘가리 콤비’를 뛰어넘을 새로운 공격 옵션을 준비했다. 공격 진영에서 수적 우위를 가지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밝히며 풀백이 중앙 안쪽과 전방으로 침투해 공격에 가담하는 ‘인버티드 풀백’ 전략을 내세운 것. 핵심 전략으로 떠오른 인버티드 풀백은 팀의 주장 김희정이 맡는다. 김희정은 평범한 수비수로 보이지만 기회를 잡으면 언제든 전방으로 진출해 쏘가리 투톱에게 패스해주거나 직접 슈팅으로 결정적인 득점을 노리는 중요한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김희정의 수비 부재 시에는 타고난 피지컬로 악착 수비력을 보여주는 김설희가 최후방을 지킬 것으로 보인다. 김희정은 “내가 전방으로 올라가면 김설희가 후방을 채워줘. 믿음이 생겨서 가능한 작전이야”라고 언급하며 새로운 전술의 완성도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쳐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공격력의 ‘FC원더우먼’이 또 한 번 신흥강자의 저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한편 ‘FC원더우먼’의 상대는 옛 스승 하석주 감독이 이끄는 ‘FC구척장신’으로, 오랜만에 재회한 옛 사제지간의 대결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가영은 “’골때녀’ 안에서만 허용되는 불효를 저지를 것. 전 감독 하버지에게 죄송하지만 대승할 거다”라는 발언으로 당당히 승리를 예고했다. 하석주 감독은 당돌한 옛 제자 ‘FC원더우먼’의 모습에 당황스러움을 숨기지 못했다는 후문.

자존심과 명예가 걸린 두 팀의 양보 없는 혈투는 24일 밤 9시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출처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