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란 소설을 읽고 나면 말하고 싶어진다, 상처 없는 이는 없으니

더리포트, 2021.10.14 16:56

이미란 소설을 읽고 나면 말하고 싶어진다, 상처 없는 이는 없으니

“독자들은 이 소설을 다 읽고 나면 왠지 자기 자신도 무언가 이야기하고 싶어지는 듯한 착각을 느끼게 된다.


소설 속 안처럼, ‘너’처럼, 그리고 그 이야기를 들어줄 ‘나’처럼 두루마리 치유법을 실행해보고 싶은 욕망이 서서히 커지는 것을 느낀다.


이 세상 누구라도 가슴 한켠에 상처 하나 없는 사람은 없을 테니까. 2인칭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이미란 작가의 소설 쓰기가 결국 이와 비슷한 것이 아닐까 싶다.


끊임없는 독자와의 대화, 작품 속 허구 세계로의 유혹적인 초대, 희망을 향한 묵묵한 발걸음 같은 것 말이다.


...

 

더리포트에서 원문보기

 

출처 : 더리포트



[마혜경의 시소詩笑] 제주도 미혼모

[마혜경의 시소詩笑] 제주도 미혼모

미디어피아
2021.10.28 09:54
나만의 시간,  나만의 비밀 공간

나만의 시간, 나만의 비밀 공간

나무신문
2021.10.28 09:00
농협유통, 충남 공주 햇 ‘옥광밤’ 출시

농협유통, 충남 공주 햇 ‘옥광밤’ 출시

한국농업신문
2021.10.28 07:18
밀양아리랑 우주천문대를 아시나요

밀양아리랑 우주천문대를 아시나요

시니어매일
2021.10.28 07:00
[영상] 경북포럼 고령지역 토론회

[영상] 경북포럼 고령지역 토론회

경북일보
2021.10.28 03:39

More New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