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나에게 가고 나 그대에게 오고』 - 32

미디어피아, 2021.11.26 20:21

『그대 나에게 가고 나 그대에게 오고』 - 32

물푸레 촛불 그해 겨울딱 한 번광화문에 올라갔다진눈깨비 오는 날 대부님나그리고 미카엘라이렇게 셋 우리 작게아주 작게들었다보탰다 시작 메모성체를 모신다.


작은 밀떡 쪼가리지만, 아무 맛도 없지만, 지극히 단순하지만 영혼에 기쁨을 주고 힘을 준다.


성체를 받아 모시고 가난을 청한다.


내 비록 내 돈 벌어 내가 쓴다지만 맛난 음식 먹는 것도 죄요, 멋진 옷 입는 것도 바로 죄요, 귀에 좋은 노래, 달게 자는 잠 또한 죄가 되려니와. 한가할 ‘한’, 늙을 ‘로’, 한가하게 늙는다는 이 이름 석자야말로 더더욱 죄스럽구나. 아직 늦지 않았으니...

 

미디어피아에서 원문보기

 

출처 : 미디어피아



저스틴 선

저스틴 선 "나도 100 BTC 저가 매수"

블록체인밸리
2021.12.04 16:00
2021 충북민중대회

2021 충북민중대회

충청매일
2021.12.04 15:41

More New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