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국제해양영화제 개막 ... 개막작 ‘잃어버린 보석’, ‘만타가오리, 외계생명체와 조우’ 상영

  • 2024.07.10 06:27
  • 1주전
  • 한국스포츠통신
‘제7회 국제해양영화제 개막 ... 개막작 ‘잃어버린 보석’, ‘만타가오리, 외계생명체와 조우’ 상영
SUMMARY . . .

올해 국제해양영화제 개막작으로는 △지구온난화로 야기된 여러 문제에 대한 과학적 데이터와 해양생물에 대한 애정을 수채화 일러스트 애니메이션으로 담아낸 재미교포 애니메이터 윌 김 감독의 '잃어버린 보석(Disappearing Jewels)' △날개 길이가 거의 8미터에 달하며 어류 중 가장 발달된 인지능력을 가진 만타가오리의 생활방식을 엿볼 수 있는 다큐멘터리로 해양생물학자이자 2002년 에미상을 수상한 릭 로젠탈 감독의 '만타가오리, 외계생명체와 조우(Alien Contact)'가 상영될 예정이다.

특히 부산 영도와 닮은 제주의 모습을 담은 작품들이 많은데 그중 '복순씨의 원데이 클래스'는 제주에 사는 복순 씨가 요가를 통해 삶의 치유 과정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상영 전 부산 대표 웰니스 브랜드 코코아일랜드와 영화 속 요가를 함께 하는 특별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또한 파타고니아가 제작한 '해녀: 바다의 딸(Daughter of the sea)'을 비롯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선정된 해녀를 주인공으로 각기 다른 이야기를 풀어낸 세 작품을 선정한 특별 세션 '해녀_물 밑에서 만난 세상'은 상영 후 '그녀들이 행복한 그날까지'의 이강빈 감독과 영화에 출연한 김옥자, 이순덕 제주 해녀가 함께하는 GV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국제해양영화제 국내 제작 상영지원 공모전 선정작으로 △숨비소리 △복순씨의 원데이 클래스 △미조 △돌고래와 헤엄치는 법 △그녀들이 행복한 그날까지 △물 만난 붕어빵 △고등어와 바다 그리고 순희 △사람들은 왜 바다를 보러갈까 총 8편의 작품이 선정돼 단편 및 특별 섹션으로 상영될 예정이다.

  • 출처 : 한국스포츠통신

원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