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 집 피해자 지원활동은 계속되어야 한다"

불교닷컴, 2020.06.01 15:44

한때 일본군 위안부(성노예) 피해자 지원운동에 몸담아 90년대 중반 ‘나눔의 집’ 설립 초기에 이런저런 수발을 하고 2000년대 초에 직을 맡아 몸을 담았던 입장에서 요즈음 일련의 사태를 바라보며 참으로 착잡하고 마음이 무겁다.


이십 수년 전으로 돌아가 회고해 본다.


지금은 모두 고인이 되셨지만 당시 1995년 끝자락에 혜화동에 계셨던 고 강덕경, 김순덕, 박두리, 박옥련, 김군자 할머니 등 다섯 분을 민가협 어머니들을 모시고 다니던 봉고차를 빌려 새로 지은 현재의 나눔의 집으로 모시고 갔다.


경기도 광주시 초입에서 낡은 봉고차 타이어...

 

출처 : 불교닷컴

 

불교닷컴에서 더보기



오규석 기장군수 청와대 앞 ‘1인 시위’

오규석 기장군수 청와대 앞 ‘1인 시위’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20.07.07 15:44
“포스트코로나 신발산업, 1%가 큰 차이를 만든다”

“포스트코로나 신발산업, 1%가 큰 차이를 만든다”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20.07.06 23:38
부산 수영구 ‘재난대응 무전 통신 훈련’

부산 수영구 ‘재난대응 무전 통신 훈련’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20.07.06 18:30
 낡은 레거시 미디어의 유산은 역사속으로(1)

낡은 레거시 미디어의 유산은 역사속으로(1)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20.07.07 00:05

More News »